NHK '위안부 프로그램' 前 책임자 "아베 간섭으로 내용 달라져"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5.07 17:05 수정 2019.05.07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NHK 위안부 프로그램 前 책임자 "아베 간섭으로 내용 달라져"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NHK의 2001년 프로그램 책임자가 당시 관방부 부장관이었던 아베 신조 총리의 실명을 거론하며 외압을 주장했습니다.

이 문제는 2005년 아사히신문의 보도로 알려지면서 큰 논쟁을 불러일으킨 바 있습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헌법기념일인 지난 3일 도쿄도 내에서 열린 호헌 집회에서 전 NHK 프로듀서인 나가타 고조 무사시대 교수가 이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나가타 교수는 2001년 일본군 위안부로 피해를 본 여성들을 다룬 NHK 프로그램의 편집장이었으며, 당시 아베 총리는 내각 관방 부장관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가 방송 직전에 NHK 간부들에게 간섭해 프로그램이 극적으로 바뀌어버리고 말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가타초에서 어떤 의견교환이 있었는지 그 후 아사히신문의 취재로 윤곽이 드러났다고 소개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2005년 1월 집권 자민당의 실력자가 위안부 문제를 다룬 NHK의 2001년 특집 프로그램 내용을 문제 삼아 시정을 요구해 내용이 변경됐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습니다.

아사히는 외압을 행사한 사람은 당시 위안부 문제 등이 교과서에 어떻게 기술돼 있는지를 조사하는 일본의 전도와 역사교육을 생각하는 젊은 의원모임 대표였던 나카가와 쇼이치와 아베 관방 부장관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프로그램 방송 전날 NHK 간부를 도쿄 나가타초에 있는 의원회관으로 불러 일방적으로 방송하지 말고 객관적으로 만들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문제는 큰 논쟁을 불러일으켰고 나가타 교수는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문제를 제기한 바 있습니다.

나가타 교수는 당시 저항했지만 졌다며, 체험한 것을 이 세상에 말하지 못하고 고립하고 긴 시간 침묵을 계속했습니다.

분하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털어놨습니다.

또 그때 아베 총리는 나름대로 권력자였다며 방송 전에 프로그램을 바꾸는 것은 헌법 21조의 언론의 자유, 검열의 금지를 범하는 것이 돼 그 일이 세상에 노출됐다면 당신은 지금처럼 총리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