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돈 방출 제품' 구멍 여전…라돈 공포 완전히 벗어나려면

'라돈 방출 제품' 구멍 여전…라돈 공포 완전히 벗어나려면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05.07 0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5월, 저희 SBS는 침대 매트리스와 라텍스 제품 등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뿜어져 나온다는 사실을 처음 전해드렸습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났는데요, 우리 사회가 이 문제에서 얼마나 안전해졌는지 강민우 기자가 취재에 나섰습니다.

<기자>

SBS 라돈침대 보도 이후 회수돼 해체된 라돈 방출 매트리스는 지금까지 7만여 개에 달합니다.

지난해 수거된 매트리스는 거의 다 해체된 셈입니다.

하지만 정작 해체해 놓고도 라돈 방출을 유발하는 부분은 그대로 비닐로 싸여 있습니다.

현재 폐기물 관리법령에 아예 라돈과 관련된 폐기 규정이 없기 때문에 환경부가 이 부분에 대한 개정 작업을 마쳐야 비로소 폐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아가 해외에서 직접 사들여온 라텍스 제품은 관계 당국의 감독 규제 범위 밖에 있어 라돈이 검출돼도 소비자가 알아서 처리해야 합니다.

[해외 구매 라텍스 사용자 : 그냥 안전기준에 초과한 제품이다, 사용하기에는 위험한 제품이니까 쓰기 그러실 거 아니에요 하면서 '그냥 그 스티커 붙여서 버리세요'라고만… 저희는 좀 답답한 부분들이 있고…. ]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올해 초, 외국에서 유입되는 이런 제품들을 막기 위해 세관에 파견 인력을 두고 전량 검사를 하기로 했지만 아직 인력 파견은커녕 예산조차 편성이 안 돼 올해 안에 제도 시행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

해외에서 들여오는 라돈 방출 제품들에 대한 구멍은 여전한 겁니다.

올해 7월부터는 침대와 같은 신체밀착형 제품에 음이온 물질 사용은 물론 광고도 금지됩니다. 그런데도 인터넷에서는 각종 음이온이 나온다는 제품 광고를 여전히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원안위가 지난 1년간 수거 명령을 내린 라돈 방출 제품만 10만여 개. 우리 국민이 라돈 공포로부터 완전히 벗어나려면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