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뒤집은 '허경민 결승타'…두산, LG 꺾고 3연승

경기 뒤집은 '허경민 결승타'…두산, LG 꺾고 3연승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05.04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두산이 잠실 라이벌 LG를 이틀 연속 물리치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허경민이 결승 2루타로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어린이날을 하루 앞두고 2만 5천 관중석이 가득 찬 가운데 라이벌전다운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습니다.

LG가 먼저 점수를 내면 바로 두산이 균형을 맞추는 접전에 분위기는 달아올랐고 LG 선발 켈리는 환상적인 수비까지 선보이며 만원 관중을 열광시켰습니다.

승부처는 6회 말이었습니다.

2대 2 동점, 투아웃 1,3루 기회에서 두산 허경민이 결승 2루타를 날려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승기를 잡은 두산은 권혁 등 불펜진이 실점하지 않고 3대 2, 한 점 차 리드를 지켜 3연승을 질주했습니다.

반면 두산을 만나기 전 8연승으로 공동 선두에 올랐던 LG는 2연패로 기세가 꺾였습니다.

2위 두산과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선 선두 SK는 한동민의 두 점 홈런과 로맥의 석 점 포를 앞세워 롯데를 10 대 4로 꺾었습니다.

삼성은 고졸 신인 원태인의 깜짝 호투와 박해민 등 야수들의 호수비에 힘입어 강타선을 자랑하는 키움에 3대 1 승리를 거뒀습니다.

19살 원태인은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데뷔 첫 승의 기쁨을 맛봤습니다.

NC는 KIA를 4대1로 물리치고 LG와 공동 3위가 됐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