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北, 9·19 군사합의 취지 위반"…입지 좁아지는 '중재자'

靑 "北, 9·19 군사합의 취지 위반"…입지 좁아지는 '중재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5.04 20:21 수정 2019.05.04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금 들으신 것처럼 흔치 않은 행동을 하면서 북한이 문제를 낸 셈인데, 우리 정부는 어떻게 읽고 있는지 청와대 연결해보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네, 청와대입니다.) 먼저 청와대 공식 입장부터 이야기해 주시죠.

<기자>

청와대는 오후 3시 반쯤, 고민정 대변인 명의의 입장을 냈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정경두 국방장관, 서훈 국정원장이 관련 회의를 하고 있다고 공개한 지 3시간여 만입니다.

주요 메시지는 크게 3가지인데, 우선 9·19 군사합의 취지에 어긋난 행위를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했고 군사적 긴장 고조 행위를 중단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속한 대화 재개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4일)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대신 장관회의 형태로 대응했습니다.

북한을 어쨌든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야 하는 상황에서, 필요 이상의 자극은 피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한·미, 한·일 외교장관도 긴급히 전화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행동을 인지하고 있으며, 상황을 계속 감시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전했습니다.

<앵커>

미국하고 일본이 분석 중이라고 하면서 특별한 이야기를 안 하는 것을 보면 입장 조율은 잘 된 것 같은데, 그래도 청와대 입장에서는 속으로는 굉장히 고민되는 구석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한 지 3주 가까이 됐습니다.

북한의 반응이 없는 가운데 나온 군사적 조치라는 점에서 청와대에 던지는 정치적 메시지, 분명히 있다고 봐야 합니다.

특히 우리 정부가 해 온 중재자 역할에 대한 불신, 그러니까 '영변 핵 폐기'라는 자신들이 내 준 카드로 미국을 설득하지 못한 데 대한 불만을 명확히 드러낸 거라는 평가가 가능합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미 간 비핵화 해법에 대한 이견은 전혀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의 역할에 대한 요구는 높아지고, 입지는 더 좁아지게 됐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박정삼, 현장진행 : 편찬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