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인정' 박유천, 검찰 송치…"거짓말 죄송, 벌 받겠다"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5.03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거짓말을 해서 죄송하다,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 씨가 이제서야 고개를 떨궜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은 마약 구매와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오늘(3일) 오전 박 씨를 검찰에 넘겼습니다.

박 씨는 검찰에 송치되는 과정에서 자신이 한 거짓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박유천/가수 겸 배우 : 거짓말을 하게 돼서 그 부분 너무 많은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하고 싶었고요. 제가 벌 받아야 될 부분을 잘 벌 받고, 반성하면서 살겠습니다.]

박 씨는 올해 초 연인 사이였던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필로폰을 구매하고 투약하는 등 지난해 여름부터 3차례 마약을 구매하고, 7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유천 씨는 마약 투약 등 의혹이 제기되자 기자회견을 여는 등 자신의 혐의를 적극 부인한 바 있습니다.

[박유천/가수 겸 배우 (지난달 10일) :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박 씨에게 채집한 다리털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고, 지난달 29일 구속된 지 3일 만에 "연예인으로서 자신을 내려놓기 어려웠다"며 결국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앞으로도 박유천 씨의 연인이었던 황하나 씨에게 필로폰을 건넨 것으로 파악된 일반인 지인 등을 상대로 수사를 계속해나갈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