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유천, 마약 인정 후 첫 모습…"거짓말 죄송하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5.03 11:05 수정 2019.05.03 14: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늘(3일) 오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유천 씨를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회색 정장 차림의 박유천 씨는 취재진 앞에 서 "거짓말을 하게 되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벌 받을 것 받겠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 반성하며 살겠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어진 취재진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호송 차량에 탑승했습니다.  

박 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7차례에 걸쳐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 씨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황 씨를 붙잡아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 씨로부터 "박 씨와 올해 초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받고 박 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 마약 투약 혐의를 확인했습니다.

박 씨는 자신에 대한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뒤 기자회견 등을 통해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습니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반응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데 이어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로 수감되자 심경에 변화를 일으켜 지난달 29일 그동안 유지하던 결백 주장을 접고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마약 혐의' 인정 후 처음 모습을 드러낸 박유천 씨,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