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이등병의 패기(?)'…'어벤져스' 보고 싶어 무단이탈한 공군 이병

이소현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02 10:19 수정 2019.05.03 1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이등병의 패기(?)…어벤져스 보고 싶어 무단이탈한 공군 이병
한 이등병이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이 너무 보고 싶었던 나머지, 군무를 무단이탈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어제(1일) 공군은 충남 서산의 공군 20전투비행단 소속 A 이병이 지난달 30일 대민 봉사 현장을 무단으로 이탈했다가 헌병대에게 붙잡혔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30일 공군 20전투비행단 소속 병사들은 서산시 해미면의 한 마을로 대민 봉사활동을 다녀왔습니다.

이날 오전 8시 30분쯤 병사 18명이 부대를 나섰는데, 30분 후 봉사활동 현장엔 17명만 나타났습니다.

사라진 1명은 전입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A 이병이었습니다.

깜짝 놀란 비행단 측은 바로 헌병대를 투입해 A 이병의 행적을 추적했습니다.

탐문에 나선 헌병대는 "병사 한 명을 시내에 있는 영화관 앞에 내려줬다"는 택시 기사의 말을 듣고 즉시 영화관으로 달려갔습니다.

헌병대는 A 이병이 "어벤져스:엔드게임" 상영관에 들어간 사실을 파악한 뒤 영화를 보고 나오는 A 이병을 그 자리에서 체포했습니다.

A 이병은 헌병대 조사에서 “외부 봉사활동인 만큼 잠깐 자리를 비워도 눈에 띄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엔드게임이 너무 보고 싶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비행단 관계자는 "대민 지원 현장을 무단 이탈했으니 헌병대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앞으로 대민 지원을 나가는 병사들이 임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교육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래도 영화는 다 보게 했네". "앞으로 군 생활이 엔드게임이다"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영화진흥위원회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