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제선 70%에서 '일등석' 없앤다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19.05.01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한항공 국제선 70%에서 일등석 없앤다
대한항공은 오는 6월부터 국제선 27개 노선 좌석 운영 방식을 세 가지 등급에서 두 가지로 축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대한항공이 두 등급 체제로 운영하는 노선은 현재 49개에서 76개로 늘어나고 전체 노선 가운데 31.5%인 35개만 일등석이 남습니다.

해당 노선에서는 퍼스트-프레스티지-이코노미 등 3가지 등급 좌석이 아닌 프레스티지-이코노미 2개 등급 좌석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는 미주·유럽 등 주요 노선에는 일등석을 남기고 중국·일본·동남아 등 중·단거리 노선 위주로 일등석을 없앨 예정입니다.

대한항공은 "일등석 수요가 적은 관광노선과 상대적으로 프레스티지 좌석 수요가 많은 노선에 두 개 등급 운영 체제를 적용하기로 했다"면서 프레스티지 기내식과 서비스 품질 제고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