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칼피아' 비판에도…국토부 공무원, 또 좌석 승급 특혜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9.04.30 21:08 수정 2019.04.30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4년 전 대한항공 땅콩회항사건 당시, 국토교통부와 항공사 사이 유착관계가 드러나면서 이른바 칼피아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그 뒤에도 일부 국토부 공무원들이 비행기 좌석 등급을 올려받거나 라운지 무료 이용 같은 특혜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장훈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토부 서울지방항공청 소속한 공무원은 지난 2015년 캐나다로 출장을 갔습니다.

평균 180만 원 정도인 일반석을 예약했는데, 450만 원 정도의 비즈니스석으로 승급됐습니다.

국토부 감사 결과 2015년부터 3년간 모두 8명의 국토부 공무원이 이런 혜택을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국토부 관계자 : 항공청이 항공 보안이라든지 (항공 업무를) 관리하는 기관이죠. 당시 항공 예약 현황을 항공사와 다 조사해서 (적발했습니다.)]

국토부는 앞서 2014년 땅콩회항사건 당시 불거진 국토부의 조직적이고 일상적인 좌석승급 요청 의혹이 사실로 확인돼 대규모 징계를 단행했습니다.

이후 어떤 이유에서도 좌석 승급을 금지하는 엄격한 지침을 만들었는데, 이를 무시하고 혜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난 겁니다.

4천 마일리지를 주고 쓸 수 있는 공항 라운지를 무료로 사용한 사례도 적발됐는데, 국토부 직원이란 걸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면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항공사 직원들은 말합니다.

[항공사 관계자 : (국토부 공무원이라고) 본인이 말을 안 했으면 다른 사람이 미리 연락을 해놨을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국토부는 무료 라운지 이용이 청탁금지법 시행 이전에 벌어졌다며 경징계에 그쳤습니다.

이 외에도 캠핑 숙소를 무료로 제공받은 사례가 적발되는 등, 비위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 공무원은 모두 31명에 달했습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