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몸 여성, 갑자기 '소화기 난사'…도주 뒤 행적 묘연

KNN 강소라 기자

작성 2019.04.30 21:06 수정 2019.05.02 14: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산에서 한 여성이 알몸으로 상가를 돌아다니며 곳곳에 소화기를 뿌려놓고 달아났습니다. 사흘이 지났지만 누군지, 왜 그랬는지 확인된 게 없습니다.

KNN 강소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산의 한 상가 앞, 여성 두 명 가운데 한 명이 택시를 타고 남은 여성 A 씨가 인근 마트로 들어옵니다.

잠시 뒤 이 여성은 발가벗은 채로 소화기를 뿌리며 계단을 내려옵니다.

1층 마트에도 소화기를 뿌린 여성은 지하철역 쪽으로 달아나고 놀란 주민들이 건물 밖으로 뛰어나옵니다.

5층 옥상에 옷과 신발을 벗어둔 A 씨는 이곳으로 내려와 소화전을 부순 뒤 복도를 따라 1층까지 내려오며 소화기를 난사했습니다.

상가 입주민들은 A 씨가 옥상에 벗어둔 옷과 신발을 보고 더욱 소스라쳤습니다.

사건 3일이 지난 지금까지 A 씨의 인적사항은 물론 이상 행동의 이유 등 그 어느 것도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경찰은 뒤늦게 조사에 나섰습니다.

[경찰관계자 : (사건 발생일이) 토요일, 일요일 워라벨 아닙니까. 요즘 세상이 그런데. 다 출근해서 접수받고 하는 거잖아요.]

전혀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벌인 상상도 못 할 일에 주민들의 불안감만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영준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