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추행 신고했다고 10대 의붓딸 살해…친모까지 가담

KBC 최선길 기자

작성 2019.04.30 20:59 수정 2019.04.30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신의 성추행을 신고한 중학생 의붓딸을 숨지게 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붙잡혔는데, 숨진 딸의 친엄마가 범행에 가담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이 친엄마도 긴급체포했습니다.

KBC 최선길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오늘(30일) 오전 숨진 14살 임 모 양의 친어머니인 39살 유 모 씨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임 양의 의붓아버지 31살 김 모 씨가 범행 당시 친모인 유 씨와 함께 있었다고 뒤늦게 진술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부는 임 양이 지난 9일 계부 김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한 사실을 알고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친아버지와 함께 목포에 살고 있는 임 양을 만나기 전 범행도구인 노끈과 테이프 등을 미리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 등은 임 양을 차에 태운 뒤 인근의 농로로 데려가 살해했는데 이때 친모인 유 씨와 유 씨의 2살 난 아들도 함께 차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어디를 가야 되겠다고 해서 이제 한 마디로 살해할만한 장소를 찾아서 갔는데….]

김 씨는 임 양의 시신을 차에 실은 채 경북 문경까지 차로 이동하며 유기 장소를 찾아다녔습니다.

결국 김 씨는 범행 12시간 뒤인 지난 28일 새벽 5시 반쯤 광주의 한 저수지에 임 양의 시신을 버리고 유 씨에게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의붓아버지 김 씨에 대해서는 이미 구속영장이 신청됐습니다.

경찰은 친모 유 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한 뒤 정확한 범행 경위를 추가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종원·염필호 K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