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동주택 공시가 오늘부터 열람 가능…서울 14% ↑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9.04.30 07:55 수정 2019.04.30 0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유세를 비롯한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료 부담의 기준이 되는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전국 평균 5.24%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이 14.02%로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공시가격은 오늘(30일)부터 열람할 수 있습니다.

화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14.02%의 상승률을 보인 서울이었습니다.

고가주택 위주로 공시가격이 더 많이 오르면서 지난해보다 상승률이 4%p 가깝게 올랐습니다.

광주가 9%대, 대구가 6%대의 상승률을 보이면서 전국 평균은 지난해보다 소폭 오른 5.24%로 집계됐습니다.

가격대별로는 시세 기준으로 12억에서 15억 사이 주택의 공시가격 상승률이 17%대로 가장 높았습니다.

종부세 과세대상인 공시가격 9억 원이 넘는 공동주택 수는 서울에서만 50% 넘게 급증했습니다.

고가 주택의 공시가격이 많이 오르면서 집주인들의 조정 의견이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2만 8천700여 건이나 접수됐습니다.

대부분 공시가격이 너무 높다며 낮춰달라는 요구였습니다.

[이문기/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 주택가격 상승폭이 큰 시기에는 상대적으로 의견 접수 건수가 많은 게 과거에 2007년도 사례를 봐서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고가 주택 중심으로 보유세 부담이 커지면서 주택 시장에 급매물이 꾸준히 나올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인터넷 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와 시·군·구청 민원실에서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