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동업자, 성접대 인정…"YG 법인카드로 호텔비 결제"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19.04.25 12:20 수정 2019.04.25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수 승리와 함께 회사를 운영했던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가 일본인 사업가들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텔 숙박비는 승리가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결제했는데, 승리는 성매매 알선 사실은 몰랐다는 입장입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가수 승리 씨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승리의 동업자였던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2015년 12월 친분이 있던 일본인 사업가 일행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이들을 위해 성매매 여성 10여 명을 부르고 알선책에게 대금을 송금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 결과 이들의 호텔비 3천만 원은 승리가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결제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승리는 그러나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는 전혀 몰랐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이와는 별도로 지난 2017년 말 필리핀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 파티에 초대된 유흥업소 종업원 등 12명을 조사한 결과, 승리가 당시 여성들을 동원했던 40대 여성에게 1천5백만 원을 지급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승리는 이 돈이 성매매 대금은 아니라고 주장했고, 초대받은 여성들도 참석자들과 성관계는 자발적이었으며 여행 경비 이외의 돈은 받지 않았다고 말하는 등 성매매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