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보임 허가·회의실 점거…국회, 패스트트랙 갈등 최고조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4.25 12:16 수정 2019.04.25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수처법과 선거제 개편안을 신속처리 법안으로 지정하는 즉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가 오늘(25일) 결정됩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국회는 지금 일촉즉발의 상황입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남정민 기자 상황 전해 주시죠.

<기자>

네, 바른미래당은 오늘 오전 9시 40분쯤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오신환 의원 대신에 채이배 의원을 넣는 사보임 신청서를 팩스로 의사과에 제출했습니다.

입원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병상에서 보고를 받고 사보임을 허가했습니다.

패스트트랙 처리 총력 저지에 나선 한국당과 오신환 의원은 사보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 이렇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또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사개특위, 정개특위 회의실과 의안과 등을 점거하고 있습니다.

패스트트랙 상정을 위한 안건 제출을 막고, 또 회의도 열리지 못하게 결사 저지하겠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민주당은 한국당이 국회를 다시 몸싸움과 폭력의 장으로 만들면서 여야 합의로 도입한 국회 선진화법을 무력화하고 있다, 이렇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정개특위, 사개특위 위원 모두에게 비상대기령을 내렸습니다.

민주당 등 여야 4당 지도부는 오늘 오후에 발의할 예정인 공수처 법안 작성을 진행 중인데요, 이 법안이 마무리되는 대로 패스트트랙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양측의 물리적 충돌, 불가피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