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옥 광산 산사태로 50명 이상 사망한 듯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4.24 09:39 수정 2019.04.24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얀마 옥 광산 산사태로 50명 이상 사망한 듯
▲ 미얀아 옥 광산 산사태 사고 현장

미얀마 옥 광산에서 산사태로 광부 5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4일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 북부 카친주 흐파칸트의 옥 광산에서 지난 22일 밤 산사태가 발생, 자고 있던 광부들이 진흙더미에 깔렸습니다.

현재까지 사체 3구가 수습되고 54명이 행방불명된 상태라고 이 지역 의원인 틴 소가 AP 통신에 밝혔습니다.

틴 의원은 "광부들이 일반적인 흙이 아니라 30m 높이의 진흙 아래에 깔려 있어 구조 작업이 쉽지 않다"면서 "진흙을 퍼낼 기계가 없다. 이런 기계는 수백만 달러나 한다"고 말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현지 경찰 관계자는 AFP 통신에 "실종 광부들이 살아남았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진흙은 채굴 과정에서 버려진 물질을 담기 위해 만들어진 저수지가 무너지면서 광부들에게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얀마 정부는 페이스북을 통해 카친주 당국과 민간단체들이 참여한 가운데 합동 구조 작업이 전날 오전부터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미얀마는 세계 최대의 옥 생산지이지만 열악한 작업 환경 탓과 안전 대책 미비로 대형 인명 사고가 지속해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5월에는 같은 지역 옥 광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17명이 한꺼번에 숨졌습니다.

2015년 11월에도 흐파칸트 옥 광산에서 폐광석 더미가 무너지면서 100명이 넘는 광부들이 희생되기도 했습니다. 

(사진=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