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팅보트' 쥔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반대표 던지겠다"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4.24 08:40 수정 2019.04.24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캐스팅보트 쥔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반대표 던지겠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24일 "당의 분열을 막고 저의 소신을 지키기 위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안(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의 결단이 바른미래당의 통합과 여야 합의 정치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 의원은 "저는 누구보다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바라왔지만, 선거법만큼은 여야합의로 처리해왔던 국회 관행까지 무시하고 밀어붙여야 할 만큼 현재의 반쪽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가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저는 검찰개혁안의 성안을 위해 거대양당의 틈바구니에서 사개특위 간사로서 최선을 다해왔지만, 누더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안을 위해 당의 분열에 눈감으며 저의 소신을 저버리고 싶지는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저는 이후로도 제대로 된 공수처 설치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선거제 개편안의 도출과 국회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바른미래당의 사무총장으로서 당의 통합과 화합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선거제 개혁안과 공수처 설치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을 묶어 상임위인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개특위에서 25일까지 패스트트랙에 올리기로 합의하고 각 당의 추인절차를 밟았습니다.

사개특위에 속한 오 의원이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표를 던지겠다는 뜻을 분명히 함에 따라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처리가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개특위 단계에서는 오 의원의 찬성표가 없으면 공수처 설치안 등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입니다.

패스트트랙은 사개특위 18명 중 11명의 동의가 있어야 하는데, 확실한 찬성표는 더불어민주당 위원 8명, 민주평화당 위원 1명 등 9명에 그칩니다.

자유한국당 7명이 모두 반대표를 던질 경우 바른미래당 오신환·권은희 위원 2명 모두가 찬성해야 패스트트랙 처리가 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바른정당계에 속한 오 의원은 2006년 서울시의회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의원으로 정계에 발을 들인 후 2015년 4·29 재·보궐선거를 통해 '보수정당의 무덤'으로 통하는 서울 관악을에서 27년 만에 당선, 중앙 정치 무대에 입성했습니다.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 초대 중앙청년위원장 출신으로, 새누리당 재능나눔위원장 등을 지냈습니다.

2017년 탄핵 국면에는 탄핵에 찬성하는 비박(비박근혜)계를 중심으로 분당한 바른정당에 입당해 공동대변인을 맡았습니다.

19대 대선에서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홍보본부 공동본부장으로 활동했습니다.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거쳐 현재는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을 역임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