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선거제·공수처 신속 처리"…자유한국당만 '반대'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4.24 0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습니다. 선거제 개혁안과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만드는 법안을 신속 처리하기로 한 겁니다. 한국당은 총력 저지하겠다며 국회에서 철야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첫 소식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3일) 일제히 열린 여야 4당 의원총회에서 민주, 민주평화, 정의 세 당은 만장일치로 패스트 트랙 합의안을 추인했습니다.

찬반이 팽팽해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웠던 바른미래당. 결국 12:11, 한 표 차로 여야 합의안이 승인됐습니다. 회의 공개 여부, 표결 방식을 두고서 4시간 가까이 격론 끝에 내려진 결론입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오늘 바른미래당 입장이 정해졌기 때문에 합의문에 따라서 25일까지 패스트 트랙 완료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

여야 4당은 오늘 정개특위에서 선거제 법안을 발의하는 것을 시작으로 내일까지 각 상임위별로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위원회에서 최장 180일을 논의하는데, 의결이 안 되면 법사위로 넘어가 90일, 법사위에서도 의결이 안 되면 본회의에 부의돼 60일 후 자동으로 상정됩니다.

한국당은 총력저지를 예고하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여야 4당의 날치기, 좌파정변이라며 청와대 앞으로 몰려가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대통령께서 내년에 총선을 해서 대통령 마음대로 정당들 찍어내고 뽑아내서…]

자유한국당은 어젯밤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철야 농성을 벌인 데 이어 판문점 선언 1주년인 오는 27일에는 광화문에서 또다시 대규모 장외 집회를 여는 등 대응 수위를 높일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