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핏자국까지 지웠다"…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SBS 뉴스

작성 2019.04.23 1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버닝썬, 아레나 등 강남의 초호화클럽에서 '핏자국'을 지우는 소각팀까지 운영됐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22일 MBC '스트레이트'는 강남 클럽들이 VVIP들의 끔찍한 범죄 흔적을 지우기 위해 일명 '소각팀'을 운영했다고 밝히며 권력층까지 개입해 이들의 범죄를 은폐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방송은 아레나와 버닝썬 등 강남의 주요 클럽들이 VVIP를 위한 오피스텔을 따로 마련했고, 이곳에서 가학적인 성폭력과 불법 촬영 등이 자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오피스텔에서 일어난 범죄 증거를 지우기 위해 일명 '소각팀'이라 부르는 전문인력도 동원했다고 전했습니다. 
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방송에 따르면, 소각팀은 마약, 성매매, 성폭행 등 오피스텔 내 범죄 흔적을 불태워 인멸하는 업무를 주로 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핏자국 지우는 방법까지 전문적으로 교육받았다는 이들은 클럽 소유의 차량 트렁크에 시약까지 가지고 다니며 증거 인멸을 위해 치밀하게 행동했다고 합니다. 
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소각팀 관계자 A 씨는 방송에 "새벽 6시쯤 오피스텔에 소각하러 갔다가 혼절한 여성이 피를 흘리는 장면을 촬영하는 남성들을 본 적 있다"며 "그걸 촬영하던 한 명은 의사로 보였는데 능숙하게 피를 지혈하더라"라고 밝혀 충격을 더했습니다.
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또한 '스트레이트' 측은 버닝썬 측이 가출청소년에게 연예인을 시켜주겠다고 유혹해 미성년자 성매매를 알선했다고도 방송했습니다. 

강남 클럽에 위장 잠입해 실태를 조사했던 주원규 목사는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피해 청소년들이 착취에 가까운 성매매에 내몰렸다고 폭로하기도 했습니다. 
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강남 클럽 VVIP 범죄 지우려 '소각팀'까지 운영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이날 '스트레이트' 측은 소각팀까지 동원할 정도로 심각한 범죄가 조직적으로 은폐될 수 있었던 이유를 파헤치며, 검찰과 경찰은 물론 국세청까지 뻗은 클럽의 로비 행각과 이들을 비호하는 권력층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구성=이소현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