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코 성형한 여성이 반년 만에 뱉어낸 '이물질'의 정체

조도혜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4.23 1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 성형한 여자가 6개월 만에 재채기로 토해낸 '이물질'의 정체코 성형수술 후 6개월 만에 콧속에서 이물질을 발견한 여자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2일, 중국 상하이이스트 등 외신들은 장시성 난창에 사는 주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주 씨는 지난 10월 난창시의 한 뷰티 클리닉에서 2만 6천 위안, 우리 돈으로 약 440만 원을 주고 코 성형수술을 했습니다. 당시 주 씨는 수술이 잘되지 않았다고 생각했고 이후로도 계속 코에 불편함을 느끼며 생활했습니다.

그렇게 6개월이 흘러 지난주, 주 씨는 재채기를 하다 이물질 하나를 뱉어냈습니다. 피에 절어 악취를 풍기는 솜뭉치였습니다.
코 성형한 여자가 6개월 만에 재채기로 토해낸 '이물질'의 정체이후 주 씨는 곧바로 수술을 진행한 병원에 책임을 물었습니다. 관계자가 수술 중 빼내지 않아 남아있던 거라고 판단한 겁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이미 지난 1월에 주 씨가 수술 후 불만족스럽게 느끼는 부분에 대해 1만 위안(약 170만 원)을 보상하는 데 합의했다"며 "이후 발생한 문제는 우리와 어떠한 관련도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한 "그리고 비강에 솜뭉치가 계속 끼어있었다면 애초에 숨을 제대로 쉴 수 없었을 것"이라며 "병원으로 와 우리 책임이라는 확실한 증거를 제시하고 사실로 밝혀진다면 책임지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주 씨는 병원을 상대로 10만 위안, 우리 돈으로 1천 7백만 원가량의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Pear Video kankannew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