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올해 가장 더웠던 하루…남부 비구름 '북상'

SBS 뉴스

작성 2019.04.22 21:26 수정 2019.04.22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22일) 경기도 안성이 31.4도를 기록했습니다.

동풍이 불어와 동해안 지역은 선선했지만 그밖에 전국이 올 들어 가장 뜨거운 하루였습니다.

서울도 올해 최고 기온을 기록했고, 경북 의성과 전주 같은 경우도 30도 가까이 올랐습니다.

내일은 남쪽에서 비구름이 북상합니다.

제주 산지와 제주 남부지역은 최고 100mm, 남해안은 6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 이들 지역은 벼락과 강풍을 동반하겠습니다.

반면 비가 비교적 늦게 시작되는 수도권 지역은 비의 양이 적을 것으로 보입니다.

중부지방은 내일 비가 오기 전까지 황사 섞인 미세먼지를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제주 지역은 오후부터, 남해안 지역은 밤부터 요란한 비가 내리겠습니다.

비는 모레 오후면 그쳤다가 주 후반에 다시 내리겠습니다.

(이여진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