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도그 빗대 조롱한 외신 기자…결함 논란에 삼성 당혹

갤럭시 폴드, 美 출시 연기 가능성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4.22 20:48 수정 2019.04.22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연일 논란이 뜨거운 삼성 갤럭시 폴드입니다. 이번 주말 미국 시장에 출시하기로 되어있는데,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삼성은 20만 번을 접었다 펴도 될 만큼 내구성에 자신 있다고 했지만, 지난주 미국에서 체험용으로 공개한 뒤 결함 논란이 제기돼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한 외신 기자는 갤럭시 폴드를 조롱하면서 뭔가 접을 거면 차라리 핫도그를 접으란 동영상까지 올렸습니다.

먼저, 박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유튜브 채널에 올린 동영상입니다.

기자가 종이, 의자를 접거나 갤럭시 폴드 사이에 소시지를 넣는 장면까지 연출합니다.

[조안나 스턴/월스트리트저널 기자 : 만약 뭔가 접고 싶다면 이걸 접으세요. 이것이나 이것이나 이것을요. 이것(갤럭시 폴드)은 사지 마시고, 접지도 마세요.]

화면 결함 논란을 노골적으로 조롱한 기자는 '우리는 시험용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별도 기사로 삼성전자가 준비 안 된 제품을 내놨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영상은 조회 수가 50만 건을 훌쩍 넘겼지만 전문성보다 감정적인 비꼬기에 치우쳐 실망스럽다는 비공감 댓글이 더 많이 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화면 결함 논란이 계속 커지자 당혹스러운 분위기입니다.

이상 현상이 나타났다는 미국 내 시연 제품들을 모두 한국의 수원 본사로 가져와 정밀 분석에 들어간 데 이어, 내일(23일)과 모레 중국 언론을 상대로 벌일 예정이었던 갤럭시 폴드 공개 행사를 연기했습니다.

분석 결과에 따라선 오는 26일로 예정된 미국 출시가 연기될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호진, 화면출처 : 월스트리트저널 유튜브 채널)   

▶ 떼기 쉬운 '화면 보호막'이 문제…사전 충분한 고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