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하는 아버지 살해하고 PC방 간 딸과 남친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4.22 13:53 수정 2019.04.22 1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결혼 반대하는 아버지 살해하고 PC방 간 딸과 남친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23살 A씨와 A씨 남자친구 30살 B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B씨는 지난 19일 밤 10시쯤 창녕 집에서 A씨 아버지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범행 당시 현장에 머무른 데 이어 20일 낮 B씨와 함께 유기 목적으로 아버지 시신을 마대에 담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20일 저녁 7시 50분쯤 "A씨 아버지와 놀러 가기로 했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소방당국 도움을 받고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A씨 아버지 시신을 확인했습니다.

당시 A씨 역시 경찰관과 동행했지만 다소 무덤덤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집에서 범행에 쓰인 흉기와 세탁기 안에서 혈흔이 묻은 의류 등을 발견한 경찰은 이후 A씨와 B씨를 상대로 유족 등 관계인 조사를 벌였습니다.

그러나 범행 전후 행적 진술이 엇갈리는 점을 수상히 여겼습니다.

경찰은 어제(21일) 다시 조사하던 중 B씨 외투에 묻어 있던 혈흔을 발견하고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 이들을 긴급체포했습니다.

지적장애 3급인 이들은 A씨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뒤 시신을 유기할 방법을 찾지 못해 집에 한동안 둔 다음 PC방에 가서 게임을 하는 등 평소처럼 지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범행 후 일부 의류를 갈아입었지만 B씨의 경우 외투는 갈아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