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빅피쉬' 김진우, '바라문디' 낚시 성공…"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물고기"

SBS 뉴스

작성 2019.04.20 0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설의 빅피쉬 김진우, 바라문디 낚시 성공…"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물고기"
김진우가 '바라문디'를 잡았다.

19일 밤 방송된 SBS '전설의 빅피쉬'에서는 민물의 폭군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이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태곤은 민물의 폭군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를 잡는 데에 도전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이 지나도 입질까지 오지 않았다.

결국 이태곤과 윤보미, 김진우는 라면을 끓여 먹으며 식사를 했다. 그리고 그때 태국 낚시꾼 '뚜이'가 무언가를 잡아 올리기 시작했다.

세 사람은 곧장 뚜이가 있는 낚시 포인트로 달려갔다. 뚜이는 미끼를 문 물고기를 겨우 랜딩해냈고, 마침내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가 모습을 보였다.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는 그 이름처럼 정말 뱀과 같은 형상을 지니고 있었다. 민물의 폭군 답게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내며 힘을 보였다.

한편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는 포악한 성질과 달리 남다른 모성애를 자랑하고 있는 물고기 임이 밝혀졌다. 실제로 낚시의 미끼를 새끼를 위협하는 것으로 생각해 그를 공격하다가 물리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후 윤보미와 김진우 역시 낚시를 시작했다. 그리고 김진우는 곧장 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물고기 '바라문디'를 잡아올렸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