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상 접촉·계좌 송금 포착…황하나와 대질 방침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19.04.19 07:38 수정 2019.04.19 0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박유천 씨가 어제(18일) 이틀째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흔적이 남지 않는 SNS, 텔레그램으로 마약 구매 의사를 밝히고 판매상 계좌로 돈을 보낸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마약 혐의로 이틀째 경찰에 출석한 가수 박유천 씨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박유천/가수 겸 배우 : (여전히 혐의 부인하시는 건가요?) …….]

경찰은 박 씨가 흔적을 남기지 않는 SNS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을 이용해 마약 판매자와 접촉했고, 과거 마약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확인된 이른바 '마약 계좌'로 입금한 정황을 제시하며 박 씨를 추궁했습니다.

박 씨는 황하나 씨가 입금을 부탁했을 뿐이고, 텔레그램도 자신의 계정이 아니라는 취지로 말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판매상이 약속한 장소에 마약을 두고 가면 구매자가 찾아가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이 이용됐다며, 마약을 찾아가는 장소에 박 씨와 황 씨가 함께 나타난 모습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이 같은 날 계좌에 돈을 입금하고, 던지기 장소에서 마약을 찾은 뒤 투약 장소로 지목된 호텔과 황하나 씨 자택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박 씨를 한 차례 더 불러 황하나 씨와 대질 조사를 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