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저, 착하지 않아요"…임시완, 제대 후 첫 화보에서 '위험한' 매력 공개

SBS 뉴스

작성 2019.04.18 1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배우 임시완이 거부할 수 없는 '나쁜 남자'로 돌아왔습니다.

오늘(18일) 코스모폴리탄 5월 호에는 임시완의 제대 후 첫 단독 화보가 공개됐습니다.

지난 3월 전역한 임시완은 이번 화보에서 미소년 이미지를 탈피하고 치명적인 매력을 뽐냈습니다.

더욱 성숙해진 비주얼과 함께 탄탄한 몸매를 과시하며 다양한 룩을 완벽하게 소화했습니다.
임시완, 제대 후 첫 화보에서 '위험한' 매력 공개(사진=코스모폴리탄 매거진)우수에 찬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임시완에게 잠시도 눈을 뗄 수 없을 정도입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임시완의 인간적인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입대하기 전부터 '몸을 만들어서 나오자'라는 다짐을 했다는 임시완은 "힘들게 운동하면서 몸을 만들었는데 아무래도 이게 마지막이 될 것 같다. 너무 힘들어서 유지할 생각도 안 든다"고 전했습니다.
임시완, 제대 후 첫 화보에서 '위험한' 매력 공개(사진=코스모폴리탄 매거진)또 전역하자마자 SNS 계정을 개설한 이유를 묻자 "새삼 팬들의 사랑을 당연하게 받았던 게 아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뭐든 더 많이 보답하며 살아야겠다는 반성으로 인스타그램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뿐만 아니라 임시완은 군에 있는 동안 받은 월급을 모두 기부하고 부대와 결연을 맺은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수학을 가르치는 재능 기부도 했다고 합니다.
임시완, 제대 후 첫 화보에서 '위험한' 매력 공개(사진=코스모폴리탄 매거진)연기에 대한 진지한 태도도 엿보였습니다.

선한 이미지때문에 역할을 맡는데 제약이 있진 않았냐는 물음에 "그래서 인터뷰마다 '저는 그렇게 착하지 않다'고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배우로서 한쪽에 편중된 이미지를 갖게 되는 건 치명적이라 생각한다. 그 속에 갇히고 싶지 않아 노력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임시완의 반전매력을 접한 팬들은 "임시완, 내 마음을 훔친 죄로 고소하겠다", "심장이 이렇게 빨리 뛴 적은 처음이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배우 임시완은 웹툰 원작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브라운관으로 복귀할 예정입니다.

(구성=이소현 에디터, 검토=김도균, 출처=코스모폴리탄)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