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아파트 방화살인범, 사과는 없었다…"나도 불이익당했다"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4.18 1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17일 새벽,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흉기로 찔러 5명이 목숨을 잃고 15명을 다치게 한 42살 안 모 씨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안 씨는 오늘(1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위해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법원으로 이동하는 중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안 씨는 피해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침묵했고 "자신이 불이익을 많이 당해왔다"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안 씨는 경찰 조사에서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진술하며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안 씨가 흉기와 휘발유 등 범행 도구를 미리 구입한 점을 근거로 계획적 범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안 씨의 발언, 비디오머그 영상에서 직접 확인해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