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모자 눌러쓴 채 취재진 피해 두 번째 출석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4.18 09:35 수정 2019.04.18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18일 비공개리에 경찰에 이틀 연속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부터 박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전날 노타이 슈트정장 차림과는 달리, 이날은 점퍼에 모자를 눌러쓴 캐주얼한 모습으로 나타나 취재진을 피해 마약수사대 건물 옆문으로 들어갔습니다.

박 씨는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약 9시간 동안에 걸쳐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는 당일 오후 늦게까지 이어질 예정이었으나, 박 씨가 피로를 호소해 계획보다 일찍 종료됐습니다.

이에 따라 마무리 짓지 못한 조사를 받기 위해 박 씨는 이날 경찰에 재차 출석했습니다.

박 씨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거듭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날 박 씨를 상대로 박 씨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수십만 원을 입금하는 과정이 담긴 CCTV영상 등에 대해 캐물을 방침입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