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징

SBS뉴스

작성 2019.04.18 0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남 진주에서 끔찍한 사건이 또 발생했습니다.

가해자의 이상행동에 대한 주민들의 신고가 계속됐을 때 당국이 제대로 대처했으면 어땠을까 생각해봅니다.

편안함과 행복을 느껴야 할 집마저도 잔혹한 범죄의 대상이 되는 것은 사전에 막았어야 했습니다.

나이트라인 마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