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약 혐의' 박유천·황하나 집 압수수색…박 씨, 내일 경찰 출석

'마약 혐의' 박유천·황하나 집 압수수색…박 씨, 내일 경찰 출석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9.04.16 17:15 수정 2019.04.16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 씨, 그리고 가수 박유천 씨 집을 경찰이 차례로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내일(17일) 박유천 씨를 불러서 마약 관련 혐의를 집중 추궁할 예정입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가 오늘 오전 9시부터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약 3시간 동안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을 수색하고 휴대전화를 찾는 등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습니다.

또 박 씨 신체에 대한 영장 집행을 통해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박 씨의 모발 등을 채취했습니다.

경찰은 곧이어 황하나 씨가 최근 석 달가량 거주했던 서울 한남동 자택으로 이동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경찰은 황 씨 수사 과정에서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박 씨는 지난 주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며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고 한 황 씨의 진술이 상당히 신빙성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함께 마약을 했다고 한 해당 날짜의 박 씨 동선을 통신 수사 기법으로 추적한 결과 실제 황 씨 진술과 대부분 일치했다는 겁니다.

또 박 씨가 결별 선언을 한 이후 올해 초까지도 황 씨 자택에 드나든 CCTV 장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내일 오전 박유천 씨를 경기 지방 남부경찰청으로 불러 그간 확보한 증거물과 진술 등을 토대로 마약 관련 혐의를 집중 추궁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