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우 전 다스 사장 "MB가 다스 분식회계 직접 지시"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4.12 21:19 수정 2019.04.12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회사 다스의 김성우 전 사장이 오늘(12일) 이 전 대통령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김 전 사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의 분식회계를 직접 지시했다고 증언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김성우 전 사장은 검찰 수사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의 주인이라는 것을 밝히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처음으로 법정 증인석에 선 김 전 사장은 검찰 조사 때와 똑같이 증언했습니다.

김 전 사장은 1990년대 초, 다스에 이익이 많이 나서 현대자동차와 단가 협상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고 보고하자, 이 전 대통령이 '분식회계를 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분식회계로 발생한 돈은 서울로 올려보내라는 이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연간 20억 원씩, 총 300억 원을 비자금으로 조성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김 전 사장은 수사 초기에는 이 전 대통령을 보호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지만 조사 내용이 너무 탄탄해 거짓말을 유지할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이 김 전 사장의 다스 자금 횡령 의혹을 덮어준 대가로 검찰에 유리한 진술을 한 것 아니냐고 김 전 사장에게 따져 물었습니다.

그러자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보고한 금액을 꼼꼼하게 확인해서 개인적으로 착복하는 일은 있을 수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 전 사장의 법정 증언이 이어지는 동안 이 전 대통령은 혀를 끌끌 차거나 한숨을 내쉬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유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