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이 반성 중" 황하나 검찰 송치…박유천은 출국 금지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19.04.12 20:58 수정 2019.04.12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마약을 한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씨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황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박유천 씨에 대해서는 경찰이 계속 수사를 하고 있는데 일단 박 씨를 출국 금지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일,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긴급 체포돼 구속 수사를 받아온 황하나 씨.

오늘(12일) 오전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황하나 :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죄송합니다. 깊이 반성 중입니다.]

황 씨는 지난 2015년 여러 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박유천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의혹도 경찰 조사 과정에 불거졌지만, 보강 수사를 위해 이번에 검찰에 넘긴 혐의에서는 빠졌습니다.

경찰은 박유천 씨의 통화 기록과 CCTV를 확보해 두 사람이 함께 마약을 투약했는지, 박 씨가 투약을 강요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박 씨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했으며 관련 정황에 대해 확인 조사를 한 뒤 박 씨를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와 별개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황하나 씨가 성관계를 촬영한 불법 영상을 유포하고 이를 이용해 지인을 협박했다는 SNS상의 제보 글과 관련해 확인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하지만 황 씨가 이런 내용을 부인했고 문제의 동영상이나 피해자는 아직 찾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촬영 : 박대영, 영상편집 : 박기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