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 프로배구 FA 배유나, 도로공사 잔류…21일 결혼

여자 프로배구 FA 배유나, 도로공사 잔류…21일 결혼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9.04.12 16:37 수정 2019.04.12 1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 프로배구 FA 배유나, 도로공사 잔류…21일 결혼
올 시즌 여자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에서 뛴 후 자유계약선수 FA로 풀린 세터 배유나가 원소속팀 잔류에 성공했습니다.

도로공사는 배유나와 계약 기간 1년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는데 연봉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올 시즌이 끝나고 FA로 풀린 배유나는 다음 2019-20시즌에도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됐습니다.

2007년 GS칼텍스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배유나는 2016년 도로공사로 옮겼고, 올 시즌 팀의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힘을 보탰습니다.

배유나는 다른 팀과 협상을 시도했지만 계약에 실패한 뒤 결국 원소속팀 도로공사 잔류를 선택했습니다.

배유나는 오는 21일 수영 선수 백승호와 결혼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