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대상 곽상도 "정치 보복"…조사단 감찰 청구서 제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4.08 21:11 수정 2019.04.08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과거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이 불거졌을 때 당시 민정수석으로 수사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 그중에서도 파견 검사를 감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원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늘(8일) 오후 대검 진상조사단에 대한 감찰 요청서를 대검찰청에 제출했습니다.

곽 의원은 지난달 25일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자신을 수사 권고한 것은 정치적 보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사전에 결론이 맞춰진 상태에서 수사권고 된 것 아니겠느냐. 결국은 대통령 따님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한 보복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진상조사단의 이규원 검사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과의 친분을 바탕으로 조사단에 합류해 자신에 대한 표적 조사를 주도한 것 아니냐며 이 검사에 대한 감찰을 촉구했습니다.

청와대는 앞서 곽 의원이 제기한 표적 조사 의혹에 대해 황당한 허위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다만 표적 조사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이 검사의 조사단 합류 경위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대검은 지난해 법무부로 파견 검사 명단을 보낼 때는 이 검사가 없었는데, 회신받은 명단에는 포함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 법무부 관계자는 "과거사위가 이 검사와 또 다른 검사 한 명을 추천해 조사단에 포함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전·현직 과거사위 위원들은 위원회 차원에서 파견 검사 인선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혀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박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