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권유' 연예인 소환 전망…황하나 봐주기 의혹도 조사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19.04.08 20:50 수정 2019.04.10 15: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마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연예인을 경찰이 피의자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해당 연예인의 소속사 측은 지금 그 연예인이 국내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공식 입장은 아직 없다고 전했습니다.

유수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그제(6일) 구속 수감된 황하나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말 마약에 다시 손을 댄 것은 연예인 지인 A 씨가 권했기 때문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런 황 씨의 주장에 대해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를 피의자로 입건하는 것과 함께 출국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기초적인 조사를 마친 뒤 조만간 연예인 A 씨를 황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황 씨에게 필로폰을 구해오라고 했는지, 잠든 사이에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는지 등도 조사 대상입니다.

A 씨의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마약 반응 검사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A 씨의 소속사 측은 A 씨가 국내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현재까지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또, 황 씨의 마약 투약과 공급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황 씨의 지인 2명을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5년 11월,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황 씨가 1년 반이 지나도록 직접 조사 없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것과 관련해서는 서울경찰청이 당시 수사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기 시작했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당시 수사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신속하고 엄정하게 내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