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산불 피해 접수 문의 쇄도…"지원금 받아도 빚더미"

산불 피해 접수 문의 쇄도…"지원금 받아도 빚더미"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04.08 20:38 수정 2019.04.08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 산불이 발생한 지 오늘(8일)로 닷새째입니다. 잿더미가 된 마을에는 전국에서 지원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하지만 아직 본격적인 복구라고 하기는 힘듭니다. 복구의 첫걸음인 피해 조사도 다 마치지 못했고 특히 무엇보다 가장 급한 게 집을 다시 짓는 것인데 지원금을 받아도 집 복구하려면 주민들이 수천만 원씩 빚을 져야 하는 상황입니다.

백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을 대부분이 산불 피해를 본 고성군 용촌리. 녹아내린 전선을 교체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가스가 끊어진 옆 마을 성천리에서는 민간 업체가 무료로 가스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이상운/가스공급업체 대표 : 저희도 이번 산불이 살짝 피해 갔어요. 아슬아슬하게 피해 갔죠. 옆에도 불나고 뒤에도 불나고, 가스탱크가 서 있는데. 저희도 그런 재난을 당했으면 누가 도와주셨겠죠.]

이런 도움의 손길이 반갑고 감사하지만, 무너져 내린 집을 보면 여전히 가슴이 먹먹합니다.

지자체는 피해 접수 주민들로 온종일 붐볐습니다.

저는 고성군 토성면사무소에 마련된 피해 접수처에 나와 있습니다.

오전부터 이렇게 많은 주민들이 이곳을 찾고 있는데요, 한편에서는 문의 전화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피해를 접수하라고 해서 찾아왔지만, 보상에 대한 설명을 자세히 듣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보상 여부는 결정, 아직은 모르니까요, 예.]

보상을 받는다고 다 해결되는 것도 아닙니다.

집과 벌통 2백 개를 모두 잃은 농민은 지원금 액수를 듣고는 더 막막해졌습니다.

[박상덕/산불 피해 주민 : 지원금 1천3백만 원, 그리고 6천만 원은 대출, 이렇게만 딱 나왔거든요. 이 집이 지금 융자받아서 집을 지었는데, 아직 다 갚질 못했어요.]

행정안전부는 산불 피해에 대한 지자체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체적인 보상 범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이승진) 

▶ "숨을 못 쉬겠다" "내 정신이 아냐"…산불 트라우마 호소
▶ 20년 전 산불 상처 여전…떠난 동물들, 아직도 안 돌아왔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