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자체장들, 수습 대책 회의는 했는데…주민들은 '답답'

지자체장들, 수습 대책 회의는 했는데…주민들은 '답답'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작성 2019.04.07 20:42 수정 2019.04.07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는 피해를 어떻게 수습해야 할지 대책을 마련해야 될 차례입니다. 오늘 현장에서는 경제부총리가 가서 어떻게 도와야 될지 피해가 난 지자체장들을 만나서 얘기를 나눴습니다. 피해가 워낙 각양각색이다 보니까 원하는 지원책이 다 다르고 또 금액도 법에 정해진 한계가 있어서 서로 답답해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시도지사 간담회를 시작하며 산불 피해 복구 작업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문순/강원 지사 : 정부, 도, 시, 군 모두가 힘을 모아서 그리고 자원을 모아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에선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는 식의 발언은 무책임할 수 있으니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이경일/강원도 고성 군수 : (대책을) 지나치게 핑크빛으로 말씀하셔도 안 되고, 냉정하게 저희가 지원해줄 수 있는 부분은 잘 정리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곧바로 비공개 대책 회의가 진행됐고 20여 분 만에 다시 모습을 보인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피해 주민 임시 거처를 한 달 안에 마련하고 산불 진화용 헬기 추가 구매에 대한 지원을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3개월 안에 주택 복구에 나설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는 원론적 입장만 내놨습니다.

간담회를 마치고 경제 부총리와 함께 피해 지역을 찾았지만 주민 반응은 냉랭했습니다.

[피해 주민 : (보상은) 법령이 허용하는 내에서? 무엇을 어떻게 얼마만큼 허용하는 겁니까? 그걸 정확하게 답변을 주세요.]

[홍남기/경제부총리 : …….]

정부와 지자체가 회의만 하고 구체적이고 뚜렷한 지원 방안은 알려주지 않으니 더 답답하다는 게 주민 불만입니다.

[박청자/피해 주민 : 한마디 하려고 했는데 그냥 일어서서 가니까 '붙잡을걸'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어요.]

산불 수습 대책을 논의하겠다며 경제 부총리를 비롯해 도지사, 시·군수가 이곳 피해 현장을 찾았는데 할 수 있었던 말은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것뿐이었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