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수 없는 한화 '빨간불'…임시 포수로 등장한 신인 노시환

포수 없는 한화 '빨간불'…임시 포수로 등장한 신인 노시환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4.06 21:22 수정 2019.04.06 2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한화가 그야말로 비상 상황에서 롯데전을 치르고 있습니다. 기용할 포수가 없어서 신인 내야수 노시환이 임시 포수를 맡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네 한화는 오늘(6일) 주전 포수 최재훈 대신 후보 지성준을 선발로 기용했습니다.

6대 6 동점이던 6회 말, 지성준 대신 최재훈이 교체 출전했는데요, 선두타자 오윤석의 파울 타구에 쇄골 쪽을 강타당해 쓰러졌습니다.

최재훈은 호흡 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정밀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더 이상 기용할 포수가 없어진 한화 한용덕 감독은 고교 시절 포수로 한 경기에 출전했던 신인 내야수 노시환을 임시 포수로 투입했습니다.

전문 포수가 아니라서 여러 차례 공을 놓치며 점수도 내줬지만, 3이닝째 씩씩하게 공을 받고 있습니다.

노시환은 공격에서도 놀라운 역할을 해냈습니다.

입단 동기 변우혁의 데뷔 첫 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한 5회, 동점을 만드는 적시타를 날린 데 이어 7회 1타점 2루타를 터뜨려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롯데가 7회, 채태인의 2타점 2루타로 다시 리드를 잡았습니다.

SK는 삼성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삼성 선발 헤일리에게 삼진 10개를 당하며 끌려가다 1대 0으로 뒤진 8회 김강민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9회, 거포 최정의 기습적인 번트안타로 만든 노아웃 만루 기회에서 배영섭의 희생플라이로 끝내기 승리를 완성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