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재판 출석한 이팔성…"20억 줬는데 도움 안 줘 증오"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4.05 21:44 수정 2019.04.05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5일)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이팔성 전 회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도움을 기대하고 대선 자금을 지원했지만 외면을 당해 증오하게 됐다"고 증언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양복 차림에 마스크를 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보석 이후 8번째 서울고등법원에 나왔습니다.

오늘 항소심 재판에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 측에 금품을 전달하며 작성했다는 이 전 회장의 비망록을 토대로 현금과 양복 등 20억 원 상당을 뇌물로 판단했습니다.

이 전 회장은 돈을 건넨 이유에 대해 "당내 경선이나 대선에 돈이 필요하기 때문에 돕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잘 되면 도움받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당선 이후 자신에게 직접 전화해 "한국거래소 이사장을 맡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했다고도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사장 선임은 무산됐고 이 전 회장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원망, 증오하는 마음이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 전 회장의 비망록을 믿을 수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건강상의 이유를 대며 증인 출석을 거부했던 이 전 회장은 법원이 구인장을 발부하자 증인 보호를 신청하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과 이 전 회장은  법정에서 서로 바라보지 않았고 증인 신문이 진행되는 동안 이 전 대통령은 눈을 감은 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