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팔성 "MB에 도움 기대하고 지원…금융기관장 얘기했다"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4.05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팔성 "MB에 도움 기대하고 지원…금융기관장 얘기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것으로 알려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오늘(5일) "이 전 대통령의 도움을 기대하고 자금을 지원했다"는 취지로 증언했습니다.

이 전 회장은 오늘 서울고법 형사1부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자금 지원 경위 등을 증언했습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자금 지원 계기가 무엇이냐고 묻자 "가깝게 계신 분이 큰일을 하게 돼서 돕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잘 계시면 제가 도움받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 전 회장은 2007년~2011년 이상득 전 의원이나 이 전 대통령 사위인 이상주 변호사 편에 현금 22억 5천만 원을 건네고 이 전 대통령 등에게 1,230만 원 어치 양복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심 재판부는 이 전 회장이 작성한 비망록을 토대로 이 가운데 19억 원과 1,230만 원 상당의 의류 제공을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이 전 회장은 변호인이 "당신이 대선 공로자이기 때문에 응분의 대가를 요구할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이냐"고 묻자 "그 당시엔 당내 경선이라든지 대선에 돈이 필요하기 때문에 도움을 드리려고 그랬지, 제 자리를 챙겨야겠다는 마음이 있었던 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전 회장의 비망록엔 이 전 대통령에게 인사 청탁을 했다는 내용 등이 그대로 담겨 있었습니다.

이 전 회장도 증인신문 과정에서 "금융기관장을 하고 싶다는 이야기는 했던 것 같다"고 인정했습니다.

이 전 회장은 이 전 대통령이 비서관을 통해 자신에게 직접 전화해 KRX 이사장을 맡는 건 어떠냐는 취지로 말했다고 증언했습니다.

그는 KRX 이사장 선임이 기대와 달리 무산되자 비망록에 이 전 대통령이나 사위 이상주 변호사를 원망하는 글을 적어놨습니다.

그는 "KRX를 저보고 가라고 했으면 제대로 해놨어야 하는 것 아닌가 싶어서 그랬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회장은 또 2007년 7월 서울 가회동을 찾아가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에게 돈을 전달했다고도 증언했습니다.

그는 "사전에 이상주 변호사와 통화를 하고 가회동에 갔다"며 "대문이 열려서 안에다 놨고 여사님은 마루에서 얼굴만 봤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그러나 이 전 회장의 비망록 내용을 믿을 수 없다며 뇌물 혐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 전 회장의 증인신문은 몇 차례 무산된 끝에 열렸고, 법원이 구인장을 발부하자 증인 보호를 신청하고 법정에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