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도 '우주 인터넷' 사업 가세…위성 이용한 인터넷 준비 중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4.05 1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마존도 우주 인터넷 사업 가세…위성 이용한 인터넷 준비 중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이자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아마존이 인공위성을 이용한 고속 인터넷 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AFP 통신과 정보기술 IT 매체 기크와이어가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프로젝트 카이퍼'로 명명된 이 사업을 통해 고속 인터넷 서비스가 공급되지 않거나 충분하지 않은 전 세계 지역에 고속 인터넷을 제공한다는 구상입니다.

저궤도 위성 수천 개를 쏘아 올려 지연 없는 고속 광대역 통신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수십억 달러가 소요되겠지만 상업 서비스가 시작되면 그에 맞먹는 매출도 안겨줄 것으로 기크와이어는 추정했습니다.

아마존이 국제전기통신연합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아마존은 고도 590∼630㎞ 범위의 저궤도에 3천236개의 인공위성을 올려 이런 서비스에 나설 계획입니다.

위성들은 북위 56도∼남위 56도의 지역에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이는 세계 인류의 95%가 거주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아마존은 서비스 개시 시점이나 비용 등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