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겪는 공포" 몸만 빠져나온 주민들…밤새 불안

이경원 기자 leekw@sbs.co.kr

작성 2019.04.05 1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산불로 대피한 주민들이 4천 명이 넘습니다. 화염이 도심 곳곳을 집어삼키면서 주민들은 불길을 피해 몸만 겨우 빠져나왔고, 밤새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이경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화염 속에서 간신히 몸만 빠져나온 주민들은 난생처음 겪는 산불 공포를 느꼈습니다.

[김나연/속초 주민 : 산불 난 거로도 사람들이 많이 놀랐는데, 여기서 관광버스가 한 대 불이 났어요. 그래서 여기가 차량이 통제되고 해서 저희는 정말 너무나 무서워요.]

집 코앞까지 화마가 들이닥치자, 한 주민은 호스를 부여잡고 연신 물을 뿌리며 사투를 벌입니다.

[김원식/속초 주민 : 마음이 조마조마합니다. 지금. 집 탈까 봐. (언제부터 이렇게 뿌렸어요?) 왔다 갔다 계속했어요. 나가라는 것도 집 지키려고 계속···]

대피소에 모인 주민들은 대부분 간신히 몸만 빠져나왔습니다.

[대피 주민 : 몸만 빠져나와서 옷도 일하던 옷 그대로 슬리퍼 끌고··· 비상금 하나 못 갖고 나왔어요.]

주민들은 가족들과 통화를 하며 서로의 안부를 묻고, 쪽잠이라도 청해보지만, 머릿속에는 걱정이 떠나질 않습니다.

특히 밤사이 대피소 곳곳에서 포화 현상이 발생하면서 고령의 노인들은 불편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임윤선/속초 주민 : 많이 무섭죠. 바람이 불어서 사람이 막 날아가는 것 같고. 먼지가 눈에 들어와 눈도 제대로 뜰 수가 없고요. 한쪽으로 막 휘청휘청해요. 겨우 왔어요.]

고성과 속초지역 주민들에게 지난밤은 평생 잊혀지기 힘든 악몽 같은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