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찰 보고 전 '김학의 의혹' 감찰 지시 있었다"

김학의 前 차관 수사단, 1일 본격 수사 착수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3.31 20:32 수정 2019.03.31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사건, 2013년 처음 불거졌을 당시 청와대와 경찰 쪽 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청와대 인사들은 차관 임명을 하고 나니까 경찰이 그제야 성 접대 의혹이 있다는 보고를 했다는 것이고, 경찰은 그전에도 쭉 보고를 했는데 왜 딴소리냐고 다투고 있습니다. 그런데 검찰 진상조사단이 경찰 보고가 있었나 없었나 상관없이 당시 청와대가 이미 이 의혹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2013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있었던 A 씨를 여러 차례 조사했습니다.

조사단은 이 과정에서 A 씨로부터 2013년 3월 1일 김학의 당시 대전고검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A 씨는 조사단에 관련 증거도 제시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경찰 수사팀이 김 전 차관 관련 의혹을 청와대에 처음 보고했다고 주장하는 시점은 김 전 차관 임명 8일 전인 3월 5일입니다.

하지만 조사단은 A씨의 증언과 증거 등으로 볼 때 청와대가 경찰 보고 이전부터 김 전 차관 의혹의 심각성을 파악했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사단은 해당 내용을 검찰 수사 권고자료에도 포함 시킨 걸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공직기강비서관으로 고위 공직자 감찰과 인사 검증 책임자였던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6년 전 일이라 구체적으로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의혹 확인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의혹 등을 규명할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수사단은 주말 동안 기록 검토에 주력하면서 평검사와 수사관 인선을 대부분 마무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여환섭 단장은 내일(1일) 아침 이번 수사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