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요금제, 5만원 대 부터…제공 데이터양은 '20분의 1'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19.03.30 0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다음 달 5일부터 5G 이동통신 시대가 열립니다. 소비자 입장에선 통신사 요금제가 관심이죠. 기존 LTE 요금제는 3만원대부터 시작인데, 5G는 가장 저렴한 게 5만원대라고 합니다. 통신비 부담, 만만치 않을 것 같습니다.

정혜경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다음 달 5일로 예정된 5G 통신 상용화에 맞춰 SK텔레콤의 요금제를 인가했습니다. 중저가 구간 부실을 이유로 지난 5일 반려된 기존 안에 5만 원대 최저 요금 구간이 추가된 안입니다.

월 7만 5천 원에 150GB를 제공하는 기존 최저 구간보다 요금은 2만 원 내렸지만, 데이터양은 거의 20분의 1로 줄었습니다.

KT와 LG유플러스도 어제 요금제 신고를 마쳤는데, 통신 3사 모두 10GB 이하 용량을 제공하는 5만 원대 요금제를 최저구간으로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존 LTE 요금제가 3만 원대부터라는 점을 고려하면, 새로 출시되는 5G 통신 기본료가 2만 원가량 오른 셈입니다.

소비자 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저가 요금제의 제공 데이터양이 턱없이 작은 데다, 5G가 보편화할수록 가계 통신비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김주호/참여연대 민생팀장 : 3~4만 원대 요금을 쓰시는 분들은 사실상 5G 쓰기가 어렵습니다. 저가 요금제를 사용하는 분들을 우롱하는 요금제(라고 생각합니다.)]

통신사들은 초기 5G 이용자들을 위한 통신료 할인과 서비스를 늘리겠단 입장이지만, 5G 스마트폰 출고가도 139만 원 이상으로 확정되면서, 통신비에 대한 사회적 논란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