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유명 아이돌 성폭행 혐의 피소…"강압적" vs "합의"

[단독] 유명 아이돌 성폭행 혐의 피소…"강압적" vs "합의"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19.03.29 20:41 수정 2019.03.29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며칠 전 한 아이돌그룹 멤버가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해당 가수는 강압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김덕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5일, 유명 아이돌 그룹 가수 A 씨에게 성폭행당했다는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고소인은 자신이 일하던 바에서 A 씨와 만나 알고 지내던 여성 B 씨입니다.

B 씨는 지난 2010년 5월, 일산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A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술을 마시고 집으로 찾아온 A 씨가 몸을 만지며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다는 겁니다.

[B 씨/고소인 : 재워주겠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그 상태로 그냥 누웠는데 순식간에…]

두 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소용없었다고 했습니다.

[B 씨/고소인 : 괜찮을 거야, 하더라고요. 그러고서 제 팔을 좀 이렇게 잡고. 수치심이 많이 들었고, 인간적인 존중은 하나도 없고.]

이후 B 씨가 A 씨에게 연락했지만, '처음으로 돌아가자'라는 말뿐 사과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B 씨는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 오다 최근 연예인들의 잇따른 성범죄 사실이 폭로되자 수년 만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B 씨는 그제(27일) 고소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A 씨 소속사를 찾아가 입장을 들어봤습니다.

소속사 측은 당시 A 씨가 B 씨와 성관계를 맺은 것은 맞지만, 합의 하에 이뤄진 것이고 강압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A 씨가 해외 공연 중이라며 귀국하는 대로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해당 연예인을 불러 조사할 예정인데 고소인과의 대질심문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