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 전 실속방지시스템 작동"…기기 결함 가능성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9.03.29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 전 실속방지시스템 작동"…기기 결함 가능성
157명의 사망자를 낸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맥스 8 여객기가 추락하기 전 실속 방지 자동시스템이 가동됐다는 잠정 결론이 나왔습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미 조사관들이 최근 수거된 블랙박스 기록을 토대로 이러한 '예비적 결론'에 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분석 결과 지난해 10월 발생했던 인도네시아 라이온 에어 여객기 추락 사고와 마찬가지로 에티오피아 여객기도 추락 전 실속 방지 안전장치인 조종특성향상시스템이 작동했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이는 그동안 사고 원인으로 언급돼 온 조종특성향상시스템 오작동으로 여객기가 추락했을 가능성을 뒷받침합니다.

이번 예비 결론은 미 연방항공청 고위층에게도 전달됐습니다.

블랙박스 기록을 통해 사고 원인과 관련한 일부 결론이 도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다만, 예비 결론이 수정될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에티오피아 당국은 조만간 사고 원인 등에 대한 예비적 결론을 담은 공식 보고서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만약 실제 사고 원인이 조종특성향상시스템의 오작동을 비롯한 기기 결함 때문이라는 사실이 드러날 경우 미 연방항공청으로부터 어떻게 상업 비행 승인을 받을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