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세차익 보면 쏘겠다?"…김의겸 대변인 '사과 없이' 사퇴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9.03.29 2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고가건물 매입 의혹'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논란이 불거진 지 만 하루가 지난 오늘(29일) 전격 사퇴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사퇴의 변을 밝혔는데요. 대변인으로 임명된 지 14개월 만입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논란에 대해 "너무 구차한 변명이어서 하지 않으려 했지만 떠나는 마당이니 털어놓고 가겠다"고 언급한 뒤 아내가 자신과 상의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세차익을 보면 크게 쏘겠다"며 사실상 사과는 표명하지 않았습니다. 김 대변인이 25억 원에 샀다는 그 건물을 비디오머그가 영상에 담아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