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영선 대 황교안 청문회로…수사 축소 관여 검증해야"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9.03.28 17: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지원 "박영선 대 황교안 청문회로…수사 축소 관여 검증해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김학의 동영상을 사이에 둔 박영선 장관 후보자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진실 공방에 대해 "이제 누가 거짓말을 하느냐, 박영선 대 황교안의 청문회가 돼버렸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28일)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은 2013년 3월 13일 박영선 법사위원장을 만난 뒤 의원회관으로 와 자신을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2013년 3월 초 동영상 CD와 녹음테이프, 사진을 입수했다"며 "박영선 의원과 같이 조금 보다가, 볼 수가 없어서, 박 의원은 나가고 조금 더 봤는데 다 보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박 의원은 3월 13일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과 면담 때 자신은 김학의 동영상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면서 '당시 김학의 검찰총장이나 법무부장관설이 있어 그렇게 되면 청문회에서 좋은 자료로 쓸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황교안 당시 장관이 김학의 차관 임명 전에 동영상을 알았는지는 모르지만, 차관 자리에서 물러나는 과정이나 이후 축소된 검찰 수사 과정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몰랐겠느냐 하는 생각'이라면서 '법무장관으로서 어떤 역할을 했느냐 하는 의혹이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제1야당 대표이고, 대권의 길을 가는 분이니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박영선 후보자가 황교안 당시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CD를 꺼냈다고 했다가, 책상 위에 놓았다고 하는 걸 두고 거짓말이라고 하면 안 된다'면서 '기억을 잘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2013년 당시 "김학의 전 차관의 아버지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군대에서 특수한 관계였고, 김학의 차관이 황 장관보다 고등학교 1년 선배여서, 김학의가 차관으로 오는 걸 황 장관이 안 좋아 했다고 하더라"면서 "장관이 차관에게 결재받으러 가는 것 아니냐는 농담도 했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