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목식당' 조보아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려" 마지막 촬영에 '눈물'

'골목식당' 조보아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려" 마지막 촬영에 '눈물'

SBS 뉴스

작성 2019.03.28 0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조보아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려" 마지막 촬영에 눈물
이미지

[SBS funE | 조연희 에디터] 도시락집이 최고 매출을 찍었다.

27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골목식당 팀이 도시락집의 하루 장사를 돕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도시락집에 특별 주방장으로 출연한 신화의 앤디는 거미새라면을 맡아 쉬지 않고 점심 장사를 해치웠다.

이어 브레이크 시간이 되고 앤디는 매니저와 함께 충무김밥집으로 향했다. 그는 거제김밥을 맛 보고 "조합이 너무 좋다"며 호평을 건넸다.

또한 앤디는 "멍게 무침을 진짜 사가고 싶다"며 "정말 맛있다"고 전했다. 그러자 충무김밥집 사장님은 "멍게 무침을 따로 통에 담아서 팔 생각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코다리찜집은 점심 장사는 보리밥만, 저녁 장사에 보리밥과 코다리찜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사장님은 한결 여유로워하며 손님들과 대화를 나누며 안정감 있게 점심 장사를 마쳤다.

그리고 백종원은 "코다리찜에 면을 추가할 수 있자"며 "칼국수 면과 소면 중에 어떤 것이 좋을지 선택해보시라"고 전했다.

이에 사장님은 칼국수 면과 소면을 준비했고, 백종원과 조보아가 함께 어떤 면이 더 어울릴지 시식을 했다.

백종원은 둘 중 칼국수 면을 선택하며 "소면은 양념을 그냥 먹는 것 같다. 칼국수 면과 더 조화롭다"며 "칼국수 면을 헹구지 않고 따뜻한 채로 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장님은 다시 따뜻한 칼국수 면을 준비해왔고 다시 시식을 한 세 사람은 "양념이 확 배었다"며 "이거 먹으러 오겠다"고 밝혔다.

저녁식사를 시작하자 앞서 지세포를 찾은 강산에가 코다리찜집에도 방문했다. 강산에는 칼국수 사리를 추가하며 "맛있다"고 순식간에 칼국수 사리를 흡입(?)했다.

도시락집에서의 저녁 장사를 시작한 골목식당 팀은 백종원의 지휘로 순조롭게 주문을 해치워갔다.

그러던 중 아기 손님의 등장에 백종원은 "라면 매운맛 밖에 없다"며 "괜찮겠어요?"라고 물었다. 이후 백종원은 아기가 짜장면을 먹고 싶다는 말을 듣고 즉석에서 짜장라면을 만들기 시작했다.

백종원은 냉장고에 있는 재료를 넣어 특별한 짜장라면을 완성했다. 백종원이 아이에게 "엄마가 해준 것보다 맛있지?"라고 묻자 아이는 "네"라고 대답해 백종원은 만족스러운 듯 크게 웃었다.

장사를 마무리하고 김성주는 "오늘 하루 수익이 총 47만 9천 원이다"라고 밝혔다. 이는 도시락집의 역대 매출이었다.

또한 이번 거제도 편을 마지막으로 하차하는 조보아는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아무것도 아닌 저인데 첫 출연 때 날개 달아주신 CG가 기억난다. 배우로서 뿐만 아니라 사람으로서도 많이 배웠고 앞으로의 인생에서 날개를 달아주셨다"며 눈물을 보였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