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목식당' 가수 강산에 "내 고향이 거제도 지세포다" 도시락집 깜짝 방문

'골목식당' 가수 강산에 "내 고향이 거제도 지세포다" 도시락집 깜짝 방문

SBS 뉴스

작성 2019.03.28 0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가수 강산에 "내 고향이 거제도 지세포다" 도시락집 깜짝 방문
강산에가 자신의 고향을 밝혔다.

27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가수 강산에가 손님으로 등장해 특별한 소식을 전했다.

이날 도시락집의 1일 장사를 돕게 된 앤디, 김성주, 조보아는 손님을 받기 시작했다. 조보아는 김밥을 마는 연습을 해왔다고 자신 있어 보였지만 느린 속도에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앤디 역시 밀려드는 손님에 당황하며 도마 위에 라면을 흘리기도 했다. 홀에서 주문을 받던 김성주는 "당황하지 말자"고 달랬다.

앤디는 다주문에 여러 개씩 라면을 끓이기 시작했다. 그러자 홀의 손님은 "국물이 조금 싱거운 것 같다"는 평을 했다.

이에 앤디는 "그냥 하나씩 끓여야겠다"고 전했다. 조보아 역시 밀려드는 김밥 주문에 쉬지 않고 김밥을 말게 되었다.

김성주는 조보아에게 "포장도 9개가 있다"며 "그냥 주문 들어오는 것 신경쓰지 말고 계속 말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강산에가 손님으로 가게를 방문했다. 김성주는 "어떻게 오셨냐"고 물었고 강산에가 "제 고향이 거제도 지세포다"라며 밝혔다.

라면을 한입 맛 본 강산에는 "맛있다. 소주가 생각나는 맛이다"며 "소주는 없죠?"라고 조심스럽게 너스레를 떨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