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토요일 '어스아워'…전 세계가 불 끄는 '특별한' 이유

이아리따 PD,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9.03.27 14:18 수정 2019.03.27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눈표범 살리려고 만든 카드뉴스 이미지 크게보기
멋진 회색빛 털
신비로운 눈
특히  도톰하고 복슬~복슬한 꼬리!!
눈표범을 아시나요? 이미지 크게보기
지구에서 가장 신비로운 동물 중 하나로 꼽히는
눈표범은 높고 추운 티베트 고원에 살고 있습니다.
 
워낙 만나기 어려운 데다 굉장한 미모를 갖고 있어
‘환상의 고양이(ghost cat)’라는 별명까지 있죠.
 
게다가 뭇 집사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이는 이미지 크게보기
갸르릉~ 소리! 
명색이 ‘표범’이지만 성대가 다르게 발달한 덕에 사자나 호랑이처럼 어흥을 못 한답니다.
대신 갸르릉~갸르릉~ 
 
그런데 이렇게 특별한 동물, 눈표범이
지구에 딱 4000여 마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눈표범이 사는 티베트 고원 평균 온도는 
지난 10년 동안 무려 1.3℃ 올랐습니다. 
 
같은 기간 지구 평균 온도는 0.2℃ 올랐으니,
티베트 고원의 기후 변화는 매우 가파른 편이죠.
덕분에 눈표범 서식지는 3분의 1로 확 줄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눈표범만 위험에 빠진 건 아닙니다. 
아프리카 코끼리, 황제펭귄, 마운틴 고릴라, 
북극곰 등 기후 변화에 취약한 동물은 많습니다.
 
스브스뉴스는 이 동물들을 지키기 위해 
작은 캠페인을 제안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다가오는 3월 30일 오후 8시 30분부터 1시간,
다같이 불을 끄는 캠페인입니다.

일 년에 한 번 전 세계가 지구를 위해 한 시간 동안 불을 끄는 어스아워(Earth Hour), 들어보셨죠?

올해 어스아워 주제는 
기후 변화로 위협 받는 동물을 지키자는 거래요. 이미지 크게보기
“이런 동물이 멸종하면 
먹이사슬이 흐트러지고 생태계가 무너집니다. 
 
한 시간 동안 불을 끄고 에너지를 절약해서 
이 지구에 조그마한 기여를 한다는 걸 
이번 어스아워를 통해 느끼시면 좋겠습니다.”

- 윤세웅 사무총장 /WWF-한국(세게자연기금 한국 본부) 이미지 크게보기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이어져온 
WWF 어스아워는 지난해엔 188개 나라, 
1만 8,000개 랜드마크가 참여한
전 세계적인 캠페인입니다. 
 
올해는 우리도 함께 해보면 어떨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이 카드뉴스를 자신의 SNS에 공유해서
눈표범이 위험에 빠졌다는 걸 널리 알려주세요.
3월 30일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함께 불 끄겠다는 약속 댓글도 달아주시고요!
 
이렇게 멋지고 귀여운 눈표범,
이대로 죽게 둘 수는 없잖아요. 안 그래요? 이미지 크게보기
너무 아름답지만 정말 보기 힘든, 그래서 '환상의 고양이'라는 별명을 가진 동물이 있습니다. 바로 눈표범입니다. 털도 보송보송 아름답지만 성대가 고양이와 비슷해 '어흥' 대신 '갸르릉' 밖에 못하는 천상 고양이과 동물이죠.  

이 특별한 동물이 지구 상에 딱 4천 여 마리만 남았다는 사실, 아시나요? 눈표범은 나날이 심해지고 있는 기후 변화 탓에 목숨을 위협받고 있습니다.  눈표범이 살기 힘든 세상은 우리 인간도 살기 힘든 건 당연합니다. 

일 년에 한 번, 지구를 위해 한 시간 불을 끄는 행사, '어스아워' 아시죠? 이번 어스아워는 눈표범을 비롯해 기후변화로 생명이 위태로운 동물들을 지키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답니다. 언제냐고요? 3월 30일 오후 8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전 세계적으로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그 날, 스브스뉴스와 함께 불 꺼주실 거죠?   

지구에 딱 4천 마리 남은 눈표범과 우리 모두를 위해 독자 분들과 함께 작은 실천을 해보려 합니다.

1. 이 영상을 공유해 눈표범이 위험하다는 걸 알려주세요
2. 3월 30일 오후 8시 30분, 한 시간 동안 불을 끄겠다는 약속의 댓글을 달아주세요!

올해 어스아워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으면? 
PC: https://www.wwfkorea.or.kr/campaign/earth_hour/earthhour2019/ 
Mobile: http://earthhourkorea.org/

글·구성 이아리따 / 디자인 김태화 / 기획 조기호 / 제작지원 WWF(세계자연기금)

(SBS 스브스뉴스)